Today
2017.11.22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위기관리경영속보
     
‘제10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 보건협력 강화 논의
2017년 11월 13일 (월) 12:19:05 이정민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1.11(토)〜12(일) 2일 간 중국 지난에서 개최된 ‘제10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 참석하였다.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는 ’07년 신종인플루엔자 대응을 위하여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래 매년 한국과 중국, 일본이 순환하여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우리나라 부산에서 제9차 회의가 열렸다.

그간 한·중·일 3국은 보건장관회의를 통하여 검역협의체를 설립하고 감염병 발생 등 공중보건위기상황 발생시 긴급하게 협력할 수 있도록 핫라인을 구축하였다. 최근에는 감염병 외에도 보편적 의료보장, 만성질환 등 보건의료 전반으로 논의를 확장하여 전문가 포럼 등 하위 단위의 교류를 활성화 하는 등 성과를 거두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금년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는 10주년이 되는 해로, 그간 3국 간 합의사항을 점검하고 협력 성과를 평가하는 한편, 향후 발전을 위한 논의가 필요함을 언급했다.

이번 회의에서 한·중·일 3국은 평상시 감염병 정보공유의 활성화 및 검역분야 협력 강화와 함께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비한 공조체계 강화 필요성을 재확인하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최근 지카, 마버그 등 신·변종 감염병으로 인한 보건안보 위협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병 대응은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절대 해결할 수 없다는 것에 3국은 이미 충분한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제는 꾸준한 대응 연습과 치밀한 협력 프로토콜을 통하여 감염병 발생시 신속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대처하는 “실천(action)”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한·중·일 3국은 고령화라는 공통의 상황 속에서 건강하고 활기찬 노년을 위한 각국의 정책을 공유하는 한편, 인구구조 변화로 인한 이슈에 대응하기 위하여 연구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등 협력을 강화해 나가는 방안을 논의하였다.

만성질환 예방·관리와 관련하여 △보건의료 산업의 발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보건의료 서비스 및 △간호간병 서비스 통합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한편, 3국 간 정보 및 기술교류를 강화하기로 하였다.

또한, 보건의료 분야에서 ICT 및 빅데이터 활용을 논의하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ICT 기반 의료와 보건의료 빅데이터는 활용가치가 크지만 개인정보보호 문제에 있어서는 꼼꼼하고 엄격하게 대처해 나갈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였다.

한·중·일 3국은 전통의약 발전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였다.

3국은 현대보건의료 체계 내에서 전통의약을 체계화하고 국가 간 학술·임상·산업분야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용어·규격·체계 등의 표준화 필요성에 공감하였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질병분류(ICD, International Classification of Diseases)에 전통의약 항목을 신설하고, 국제표준화기구(ISO,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에도 전통의약 분야의 국제산업표준을 제정하는데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중, 한․일 및 한국과 WHO 서태평양지역사무처(WPRO, Western Pacific Regional Office)와의 양자면담도 진행하였다.

중국 리빈 위생가족계획위원회 주임(장관)과는 ’10년 제4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 계기에 체결한 식품안전기준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보건의료 전반 협력 내용을 담은 MOU로 개정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 인구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체계 구성 및 보건산업 분야의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하였다.

일본 카토 카스노부 후생노동성대신(장관)과는 우리나라의 안정적 BCG 백신 수급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지난 10월 서울에서 개최한 ‘국제인구컨퍼런스’에서 일본의 마츠야마 마사지 1억총활약상(인구장관)과 협의한 동아시아 인구문제 대응을 위한 협력체계 구성에 관한 사항 등을 논의하였다.

신영수 WHO 서태평양지역 사무처장과는 올해 한국이 선도그룹회의* 의장국을 맡고 있는 글로벌보건안보구상(GHSA, Global Health Security Agenda)과 WHO 간 보건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향후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서 정신건강분야에 대해서도 긴밀한 논의와 협력을 강화해나갈 것을 제안했다.

더불어,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은 국민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되며, ‘사람중심 협력’의 핵심 분야 이므로 앞으로도 한·중·일 삼국 간 끈끈한 협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민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6개업체, 제작수입 판매한 자동차...
한눈으로 보는 11월 3일 재난안...
한눈으로 보는 11월 10일 재난...
한눈으로 보는 10월 24일 재난...
한눈으로 보는 11월 17일 재난...
국민안전 밀접관계, 이해하기 어려...
한눈으로 보는 11월 15일 재난...
한눈으로 보는 11월 20일 재난...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자체 사이...
환경부, '미세먼지 대책 위원회...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한채옥ㆍ 편집인:한채옥
청소년보호책임자:여인표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