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7.11.22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위기관리경영속보
     
농촌진흥청, 겨울철 가축 피해 최소화 가축 관리 요령 소개
2017년 11월 14일 (화) 01:27:53 한지햔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겨울철 가축 피해를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가축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한우·젖소 등 소의 체감온도가 낮아지지 않도록 한다. 기온이 0도일 때 바람이 초속 1미터로 불면 소의 체감온도는 영하 6도~10도까지 떨어지므로 축사 틈새를 철저히 막아주고, 눈·비를 맞아 생긴 피부 표면의 물기는 되도록 빨리 제거해준다.

추운 환경에서는 몸의 온도를 유지하는 데 드는 에너지가 증가하므로 농후(곡물)사료 양을 10~20% 정도 늘린다. 특히 비타민과 석회분이 부족하면 영양실조에 걸리기 쉬우므로 질 좋은 풀사료를 급여해야 한다.

또한, 우사(외양간)의 습도를 낮추고 호흡기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바깥 온도가 높은 정오 무렵 환기를 해주는 것이 좋다.

돼지는 대기온도가 최적온도 이하로 떨어지면, 체온을 많이 발산하고 열 손실에 따라 사료 섭취량이 늘며 하루체중증가량(일당증체량)과 사료효율이 낮아지므로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사료 양도 평소보다 10~20% 정도 늘린다.

분만사의 실내온도는 20도~22도로 유지하고, 새끼돼지 주변 온도는 출생 직후 30도, 1주일 후 27.5도, 젖 뗀 뒤에는 22도~25도 정도를 유지한다. 호흡기 질병 예방을 위해 환기를 적절히 해주고 분뇨처리는 자주 해준다.

닭장(계사)의 습도가 높고 온도가 낮으면 닭의 체열이 발산되므로 온도·습도 관리가 중요하다.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가 있는 닭장의 실내온도는 32도 이상 유지시켜 준다. 큰 닭은 환경 온도가 0도 이하로 내려가면 정상체온을 유지하기 어렵고, 영하 9도 이하면 움직임과 알 생산율(산란율)이 크게 낮아지며 볏과 다리가 동상에 걸릴 수 있다.

남쪽 창문을 제외한 모든 창은 비닐로 막아주고 벽은 단열재로 마감해 열이 새는 것을 차단한다.

또한, 용량이 작은 열풍기를 이용해 넓은 면적을 덥힐 경우 과열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김연아 농촌지도사는 "가축의 생산성이 떨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바이러스 설사와 호흡기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라며 "축사 소독과 화재 예방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지현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6개업체, 제작수입 판매한 자동차...
한눈으로 보는 11월 3일 재난안...
한눈으로 보는 11월 10일 재난...
한눈으로 보는 10월 24일 재난...
한눈으로 보는 11월 17일 재난...
국민안전 밀접관계, 이해하기 어려...
한눈으로 보는 11월 15일 재난...
한눈으로 보는 11월 20일 재난...
4차 산업혁명 시대, 지자체 사이...
환경부, '미세먼지 대책 위원회...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한채옥ㆍ 편집인:한채옥
청소년보호책임자:여인표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