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8.09.20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위기관리경영속보
     
'화학사고대응정보시스템 2018' 최신 버전 배포
2018년 07월 10일 (화) 01:57:28 심해영기자

환경부 소속 화학물질안전원(원장 류연기)은 7월 9일 온라인 사이트(http://caris.me.go.kr)를 통해 '화학사고대응정보시스템(이하 CARIS) 2018' 최신 버전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2012년 처음 선보인 CARIS*는 화학물질로 인한 사고·테러 발생 시 화학물질 정보, 피해예측지역 등의 자료를 사고대응기관에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방재작업 및 주민대피 범위 설정 등 사고대응 기관의 역량 강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CARIS는 소방, 군, 경찰, 지자체 등 사고대응기관에 한하여 기관이 직접 회원가입하고 화학물질안전원에서 사용 승인 후 이용이 가능하며, 화학물질 취급업체의 비공개 자료 등이 포함되어 있는 관계로 일반인의 이용은 제한되고 있다. 

CARIS 2018은 기존 CARIS 2012 비교하면, 화학사고 발생 초기 피해영향범위의 신뢰도를 향상했고 현장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정보를 확충했다.

2012년 당시 도입됐던 민간기업의 지도를 국토교통부의 위성지도로 새로 바꾸면서 선명도가 높아졌다. 위성지도의 최신 위치정보가 자동으로 업데이트되어 화학사고 현장을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독성, 포화증기압, 연소열 등의 물리화학적 특성 값이 매겨져 피해모델링을 구축할 수 있는 화학물질 정보도 기존 1,600종에서 2,100종으로 늘렸다.

사고·화재·해양대응 등 일반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화학물질도 기존 5,883종에서 2만 5,000종으로 늘어났다.

이외에도 방재물품 취급·판매 업체, 지정폐기물 운반·처리 업체 등 화학물질 취급업체 수도 기존 7,715개에서 24만 개로 크게 늘어났다. 

한편, 화학물질안전원은 7월 23일 인천광역시 인천상공회의소, 24일 대전광역시 대전통계교육원, 25일 대구광역시 대구상공회의소, 26일 광주광역시 광주상공회의소 등에서 CARIS 사용하는 관계자를 대상으로 지역 순회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율범 화학물질안전원 사고대응총괄과장은 "CARIS 2018을 통해 사고대응기관은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사고대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해영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경찰청, 고속도로 유관기관 응급구...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클라우드...
태풍 예상경로 있는 주요 시설물 ...
교통안전관리 위한 전문인력 배치 ...
한눈으로 보는 9월 10일자 재난...
‘제3차 전파진흥기본계획 국민 정...
행정안전부 2019년도 예산안 5...
한눈으로 보는 9월 3일자 재난안...
대형화재 대응 민간전문가 참여한 ...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한채옥ㆍ 편집인:한채옥
청소년보호책임자:여인표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