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6.26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전통시장 화재, 작았다고 방심하면 금물
올해 화재건수는 감소했지만 대형화재예방은 더 강화해야
2019년 05월 28일 (화) 16:22:39 심해영 기자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올해 초부터 4월까지 전통시장에서 14건의 크고 작은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018년도 같은 기간 발생한 전통시장 화재 17건보다 발생 건수는 3건 줄었다. 그러나 1월 2일 강원도 원주시 중앙시장 내 화재로 점포 40곳이 불에 타 약 41억원의 큰 재산피해를 입었다. 단, 한 건의 화재만으로도 막대한 피해를 입을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다.

최근 5년간(’14년~’18년) 전통시장에서 총 236건의 화재가 발생하였으며 연평균으로는 47건이었다. 이로 인해 사망 1명, 부상 14명 등 총 15명의 인명피해와 525억 원의 재산 피해를 입었다.
 

시간대별 화재발생* 건수는 전통시장 철시 이후인 20:00~익일 04:00까지 전체화재의 46.6%(110건)가 발생했다.
* 20시~24시(26.7%)>00시~04시(19.9%)>16시~20시(15.7%)>08시~12시(15.7%) 順

화재 원인으로는 전기적 요인이 45.3%(107건)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부주의가 27.1%(64건)로 많았다.
 

전기적 요인에 따른 화재 107건은 미확인단락 24.3%(26건), 절연열화 21.5%(23건), 과부하·과전류 15%(16건), 접촉불량 11.2%(12건) 순이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1,700여개의 전통시장이 있으며, 화재 발생 시 초기 진화에 성공하지 못하면 인접 점포로 급격하게 확대되기 때문에 큰 화재가 없었다고 해서 방심하는 것은 금물이다.

특히 전통시장은 노후 점포가 밀집해 있고 가연성 상품이 많아 급속한 연소 확대의 우려가 높고, 시장 통로에 설치된 좌판이나 시설물 때문에 소방활동에 장애가 많으며, 노후 전기배선 등으로 화재 위험이 곳곳에 있다.

소방청은 상인들에 대한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시설점검과 더불어 지난해 6월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여 판매시설에 전통시장을 포함하고, 자동화재탐지설비 및 자동화재속보설비 설치를 의무화했다.

이윤근 화재예방과장은 전통시장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정부와 상인들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수시로 안전점검을 하고 소방시설 설치 의무도 조속히 이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심해영 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콘크리트 내구성 확보가 시급하다.
재난안전 분야 아이디어와 논문, ...
관세청, 을지태극연습 첫날 드론관...
해수부, 여름철 해상교통 안전대책...
선제적이고 스마트한 안전관리로 국...
한눈에, 쉽게, 알아보는! 폭염 ...
여름철 물놀이 안전하게 즐기세요!
전통시장 화재, 작았다고 방심하면...
행안부, 침수피해 예방 위해 침수...
(사)한국비시피협회, 보수 교육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한채옥ㆍ 편집인:한채옥
청소년보호책임자:여인표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