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19.07.20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유행주의보 해제”
5월말 이후 연속 3주간 유행기준(6.3명/외래환자 1,000명) 이하로 감소
2019년 06월 24일 (월) 16:35:30 한지연 기자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8년 11월 16일 발령하였던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6월 21일(금)부터 해제한다고 밝혔다.
*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 6.3명(외래환자 1,000명당)

인플루엔자 표본감시결과 의사환자수*는 제22주(5.26~6.1) 5.5명(외래환자 1,000명당), 제23주(6.2~6.8) 5.1명, 제24주(6.9~6.15) 4.7명으로 3주 연속 유행기준(6.3명)보다 낮았다.
* 의사환자: 38℃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자
* 제24주(6.9∼6.15)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양성률 3.0%(6건/201건 의뢰)

질병관리본부의 유행해제 결정은 의사환자수가 3월 이후 3주 연속 유행기준이하일 경우 인플루엔자 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결정하고 있으며, 6월 19일 자문결과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6월 21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는 2017-2018 절기에 비하여 2주 빠르게 정점에 도달하였고, 유행초기에는 A형 인플루엔자가 유행하였으며, 3~4월에는 B형의 봄철 인플루엔자 유행이 있었다.

2018-2019절기의 정점은 ‘18년 52주(12.23~12.29) 73.3명이었고, ’19년 16주(4.14~4.20) 44.2명으로 두 번째 정점에 도달하여 봄철에 B형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는 전형적인 양상을 보였다

유행주의보 발령시점(2018.11.16.)은 지난절기에 비해 2주 이르고, 종료 시점(2019.6.21.)은 4주 느려서 이번절기의 유행기간이 길어졌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본부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은 해제되었지만 수족구, A형 감염 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고, 각종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 평소 “철저한 손씻기 및 기침예절 실천의 생활화”를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 한지연 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실내환경 조...
폭염을 이기자, 국민과 공무원의 ...
여름 휴가철 위험 신고는「안전신문...
안전 실천 위해 민·관이 함께 한...
본격적인 장마·태풍 시기를 맞아 ...
『재난안전 공공서비스』민̶...
2018-2019절기 인플루엔자“...
호우 대비 현장 대응체계 강화
박능후 장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
방통위, 재난방송 개선대책 방송사...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한채옥ㆍ 편집인:한채옥
청소년보호책임자:여인표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