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5.31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과기정통부, ‘코로나19 대비 방송-통신-인터넷서비스 비상 대응체계’ 점검
전문인력 풀 구성, 근무지 폐쇄시 원격으로 망관리·운용
2020년 03월 03일 (화) 15:33:57 이정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3월 3일(화) 주요 통신사업자(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유료방송사업자(LG헬로비전, 티브로드, 딜라이브, CMB, 현대HCN), 한국인터넷진흥원, 카카오와 함께 ‘코로나19 대비 방송·통신·인터넷서비스 비상 대응체계’ 점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대면회의 대신 원격으로 영상회의시스템*을 활용하여 진행하였으며,
* 정부 협업시스템인 ‘온-나라 PC영상회의시스템’ 활용
필수인력 확보와 근무지 폐쇄시 망 관리·운용 등 위기단계별 대응방안, 사이버 침해 대응 등 연속성 확보방안, 영업점·설치 기사 등 대민접촉 부서의 예방·확산방지 대책, 경기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유통망에 대한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이날 회의에서 통신사업자들은 감염으로 인한 운용인력 부족에 대비하여 망 관리·운용 경험이 있는 직원과 운용협력사 직원들로 전문 인력풀을 구성하여 필수인력 감염으로 인한 인력부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사업장의 근무자가 동시에 격리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운용인력을 A조(운용조), B조(백업조)로 구분하고, 예비로 C조(운용경험 인력)를 추가편성하거나, 일부 인력 분산 배치 및 재택근무 등을 시행하고 있음

아울러, 일부 통신국사가 폐쇄되더라도 다른 국사에서 원격으로 통신망을 운용할 수 있도록 원격 망 운용시스템이 구축되어 있고, 지역별·중요통신시설별로 폐쇄시 대체 운용국사를 지정하고 있으며, 통신망 장애, 트래픽 이상 유무 등을 관리하는 망 관제센터가 폐쇄될 경우 망 관제센터가 이원화되어 있는 KT(과천, 둔산), SK텔레콤(분당, 성수, 둔산)은 이원화 국사에서 망 관제를 수행하고, 망 관제센터가 이원화되어 있지 않은 LG유플러스(마곡), SK브로드밴드(동작)는 임시로 전국 망 관제가 가능한 시설(LG유플러스 안양, SK브로드밴드 서초·성북)을 구축하여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통신사업자들은 경기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유통망 지원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졌다.

KT와 LG유플러스는 코로나19로 타격을 받고 있는 중소 유통망(대리점)에 대해 임대료 감면과 운영자금 지원 등 상생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으며, SK텔레콤은 전국 직영 유통망·네트워크 협력사를 대상으로 상생방안을 마련, 금명간 발표할 계획임을 밝혔다.
* KT는 자사 대리점에 2월 임대료 지원(대구·경북 지역은 50%, 나머지 지역은 30%), KT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에 대해 3개월간 임대료 감면(대구·경북지역은 50%, 나머지 지역은 20%, 약 24억원 규모)을 추진하고, LG유플러스는 2월 매장 운영자금(인건비, 월세 등) 25억원을 긴급 지원

유료방송사업자는 감염병 확산에 따른 위기상황 단계별 지침을 마련하여 대응 중으로, 디지털미디어센터*(DMC)의 이원화와 다른 국사에서의 원격제어를 통한 방송시스템 및 네트워크 관리·운영과 인근 국사·스튜디오의 대체 인력 투입, 협력 업체 직원 지원 등 인력 운용 방안 마련 등을 통해 방송 지속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 방송신호 송수신을 총괄적으로 관리·운영하는 디지털방송 통합송출센터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사이버침해대응 본부*는 “재택근무제”와 “서울-나주 간 침해대응 시스템 이중화”를 통해 24시간 상황관제 및 대국민 서비스 등 업무를 차질없이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 서울 상황실 : 총 15명이 주․야간조를 편성하여 24시간 사이버침해 대응 중

우선, 자가 격리자는 재택근무로 전환하여 외부에서 가능한 업무를 수행하고, 확진자 발생으로 서울 종합상황실을 일시 폐쇄하는 경우에는 소독기간 동안(3일) 나주청사로 근무 장소를 이전하여 업무를 수행하고, 대체인력은 종합상황실 근무 유경험자를 선발하여 투입할 계획이다.

오늘 회의에서는 카카오도 참석하여 재난 시에도 메신저 서비스가 끊김없이 이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으며, 어제 일부 사용자에 발생한 장애원인도 설명하였다.

어제 서비스 장애는 트래픽 과부하가 아니라 네트워크 장비에 오류가 발생하였으며 장비 오류는 즉시 감지·대처하였으나 서버 재부팅 등으로 서비스 정상화까지는 80여분 소요되었다고 밝혔다.

장석영 제2차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애쓰고 있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그동안 전통적인 재난대비계획이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화재·홍수·사이버 침해 등 물리적 시설의 재난대응이었다면, 코로나19처럼 확산속도가 빠른 감염병의 경우 광범위한 근무자 감염으로 예기치 못한 비상상황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비상대책을 차질없이 실행하여 방송·통신·인터넷 서비스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하였다.

특히, 카카오는 기간통신망을 보유하고 있는 사업자는 아니지만 대다수 국민들이 애용하고 있는 서비스로 자리잡은 만큼 장애방지에 더 각별히 노력해달라고 강조하였다.

- 이정직 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이천 물류창고 화재분석과 대응방안
“ (사)한국비시피협회”와 “(사...
행안부, 2020년도 재난안전사업...
초미세먼지관리사 교육 실시
새만금개발청, 여름철 풍수해 대비...
표준화 추진 - 스마트팜 기자재(...
온라인 세계경제포럼, 한국 상생형...
정보통신망의 안전성·신뢰성 확보를...
의료기관 방사성폐기물 관리R...
장마철 호우기 대비 산지 풍력,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한채옥ㆍ 편집인:한채옥
청소년보호책임자:여인표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