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09.20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임산부 임신초기 중기, 초미세먼지, 이산화질소 노출땐 선천성 기형위험도 높아
2020년 09월 15일 (화) 06:11:19 이정직기자

임산부가 임신 초기와 중기 초미세먼지(PM2.5)와 이산화질소(NO2)에 노출땐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있다.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은 지난 2008~2013년에 출생한 0~6세 선천성 기형 아동 15만 명을 대상으로 태아시기 초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노출과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도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임신 중 대기오염 노출에 따른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도를 임신 시기별로 구분해 임신 초기, 중기, 후기의 노출농도에 따른 위험도를 각각 분석했다.

또 선천성 기형의 종류도 신경계, 근골격계, 순환기계, 비뇨기계, 소화기계, 안면 기형 등 6가지 종류의 선천성 기형으로 구분했다.

대기 중 초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의 노출의 경우도 출생 후 선천성 기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초기 초미세먼지 농도가 약 11.1 ug/m3 증가할 때마다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도가 14.7% 증가했고, 임신 중기 노출은 10.1 ug/m3증가할 때마다 16.2% 증가했으며, 임신 초기, 중기에 초미세먼지 노출이 순환기계, 비뇨기계, 근골격계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대기 중 이산화질소의 노출은 임신 초기와 중기에 10.6 ppb 증가 할 때마다 8.2%, 15.6%의 위험도가 증가했다. 임신 중 이산화질소의 노출은 특히 비뇨기계와 근골격계의 선천성 기형의 위험도를 증가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의대 홍윤철 환경보건센터장(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은 “임신 중 미세먼지나 이산화질소와 같은 대기오염원에 노출되면 선천성 기형 발생의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에 대기 오염이 심한 날에는 임신부의 야외활동을 자제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본 연구는 국내 대기 중 초미세먼지 노출과 선천성 기형과의 연관성을 분석한 최초의 연구로 미세먼지 저감 정책의 필요성을 알리고 임신부 건강관리 정책에 근거자료로 활용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8월 15일자 환경연구 온라인 판에 발표됐다.

-이정직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기업 ...
(사)한국비시피협회, 초미세먼지관...
그린 뉴딜 8조원 투입, 미세먼지...
제9호 태풍 ‘마이삭’ ‘심각’ ...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
20개 시·군·구 특별재난지역 선...
초미세먼지, 옷 갈아입을 때 평상...
코로나19 방역 활동 방해 무관용...
청주시, 9월 1일부터 미세먼지비...
초미세먼지 차단하는 '스마트 lo...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