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0.10.31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10월 연중 등산사고 가장 많아, “안전·방역수칙 지켜야”
2020년 10월 15일 (목) 10:12:01 심해영기자

행정안전부는 14일 단풍철인 10월에 연중 가장 많은 등산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산행 시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국립공원공단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립공원을 다녀간 탐방객은 국립공원 17개 산 기준 2898만 명이며 그중 10월은 연중 가장 많은 410만 명이 다녀갔다. 국립공원별로 살펴보면 북한산에 가장 많은 탐방객 557만 명이 다녀갔으며 무등산 316만 명, 지리산 301만 명, 설악산 287만 명 순으로 집계됐다.

10월은 가을 단풍으로 인해 평소보다 등산객이 증가함에 따라 등산사고와 인명피해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기다. 올해 단풍절정 예상시기는 설악산이 18일, 지리산 24일, 북한산·계룡산 30일, 한라산 11월 1일이다. 연간 발생하는 사고 중 등산사고는 13.2%(3만 6718건 중 4845건), 인명피해는 13.6%(2만 8262명 중 3833명)를 차지했다.

사고의 원인을 살펴보면 실족·추락이 33.2%(총 3만 6718건 중 1만 2207건)로 가장 많았고, 조난 18.0%(6623건), 안전수칙불이행(입산통제구역 및 위험지역 출입, 음주 등) 15.5%(5709건), 개인질환 11.3%(4135건) 순으로 발생했다.

이 중 안전수칙 불이행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행안부는 산행 시 기본적인 안전 수칙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지정된 등산로 이용, 보행주의, 충분한 휴식 등을 당부했다.

요즘처럼 계절이 바뀌면서 낮의 길이가 짧아지고 일교차가 커지는 시기일수록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하고, 입산이 통제된 위험지역은 출입하지 않아야 한다. 산에서는 생각보다 빨리 어둠이 내려 조급한 마음에 하산을 서두르다 다치거나 길을 잃기 쉽다. 산행은 아침 일찍 시작해서 해지기 한두 시간 전에 마치도록 하고 만약 길을 잘못 들었을 때는 왔던 길을 따라 아는 곳까지 되돌아오도록 한다.

또한 일교차가 커지고 찬 바람까지 불면 체온을 유지하기 어려우니 산에 갈 때는 여벌의 옷을 챙겨 추위에 대비하도록 한다.

한로(8일)와 상강(23일)을 지나면서 등산로와 풀숲에 이슬이 맺히고, 서리까지 내리면 평소보다 등산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보행에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신발은 마찰력이 좋은 등산화를 신고, 걸을 때는 발바닥 전체로 땅을 딛는 것이 좋다.

또한, 가을철에는 떨어진 낙엽을 밟고 미끄러지기 쉬우니 등산 지팡이(스틱)를 활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추워지는 날씨 속 산행은 체력을 빨리 떨어뜨리고 무리한 산행은 심장에 영향을 줘 매우 위험하다. 산행 시 자신의 체력에 맞춰 충분히 휴식하고 몸에 이상이 오면 즉시 하산하도록 한다.

김종한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올 가을은 코로나19로 나 홀로 산행을 나서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산에 가실 때는 가족 등 주변에 반드시 행선지를 알리고 여분의 휴대전화 배터리도 챙겨 안전산행 하시길 바라며 아울러 단체 이동이나 산행은 가급적 피하는 등 방역수칙도 잘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해영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인천시, 항만·공항 미세먼지 저감...
전북도, 내년 정부 예산안 미세먼...
청소, 방역 전문 (주)크린대장,...
(사)한국비시피협회, 초미세먼지관...
인천시, 미세먼지저감 등 대기환경...
한국비시피협회, 기술표준원으로부터...
경기버스라운지, 버스도착 현황과 ...
이수진 의원, “미세먼지 종합계획...
울산보건환경연구원, 미세먼지 구성...
윤준병 의원 “전북지역 전국에서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