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3.06.03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경기도, C등급 교량 전수 점검 결과 315건 지적, 안전검사추진
2023년 05월 02일 (화) 01:24:41 심해영기자

경기도가 ‘분당 정자교 사고’ 이후 도내 C등급 교량 58개소를 긴급 점검한 결과 철근 노출, 교면 균열 등 315건의 지적사항을 발견해 보수공사, 정밀안전진단 추진 등 신속한 대처에 나섰다.

경기도는 지난 4월 5일부터 21일까지 경기도건설본부가 관리하는 도내 C등급 교량 58개소(남부 37, 북부 21)를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김동연 지사 지시에 따른 것으로 김 지사는 4월 5일 자신의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유사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점검 결과 58개소 중 55개소에서 315건의 지적사항이 나왔다. 지적사항을 교량 구조별로 보면 교면 상부 139건, 교면 하부 96건, 하부구조 76건, 보행자도로 4건 등이다. 315건의 지적사항 중 경미한 47건은 현장에서 조치했으며, 141건(37개소)은 연내 보수·보강 공사를 진행한다. 141건은 지난해 하반기 실시한 안전 점검에서 발견돼 올해 예산에 공사비가 책정돼 있다. 공사계약이 완료되면 즉시 보수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나머지 127건은 실시설계를 진행한 후 예산을 확보해 공사를 진행하거나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조치한다. 이번 점검에서 1979년 준공된 파주 오금교1의 경우 노후화에 따른 바닥판 철근 노출 등의 문제가 발견돼 지난 4월 15일부터 총중량 10톤 이상의 통행을 제한했다. 오금교는 하부구조에서도 문제가 발견돼 안전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다.

다른 지적 내용을 보면 교면 상부 및 하부에서 균열·포트홀(25곳)이 발생하거나 슬래브 철근(18곳)이 노출됐다. 하부구조에서 골재 노출, 침식·부식 현상(8곳)도 확인됐다. 보행자도로에는 포장이 불량한 곳(2건)도 있었다.

경기도 건설본부 관계자는 “교량 손상 부분은 이달 중 긴급 발주 공사로 신속하게 조치하고, 노후 교량들은 정밀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보수·보강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도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꼼꼼하게 교량을 정비하겠다”라고 말했다.

-심해영기자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지역 현장 정착을 위한 ‘자치단체...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결과...
‘사업장 위험성평가에 관한 지침’...
이천시 미세먼지저감 ‘소규모 사업...
정자교와 유사한 캔틸레버 구조 교...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조성 ‘일터...
인천시, 미세먼지저감 수소경제로의...
한-중, 미세먼지 저감 등 양국 ...
서울시, 미세먼지 저감 등 녹색도...
남원시, 산불 예방, 미세먼지 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