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4.04.17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호주 이번엔 메뚜기떼가 난리
2011년 02월 11일 (금) 17:19:49 이준석기자 junlee@di-focus.com

무려 120년만에 최악의 홍수를 맞은 호주는 대형 산불과 물난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와중에 대형 메뚜기떼까지 합세해 그들의 어려움을 더하고 있다.

호주 데일리 텔레그래프를 비롯한 외신은 2월 10일자 보도로 호주 퀸즐랜드 주와 뉴사우스웨일즈 주 등 이번 홍수피해를 겪은 지역에서 천문학적 수의 메뚜기떼가 출현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등장한 종류는 악명높은 북부 메뚜기다. 원래 호주 북부의 메뚜기들은 크기가 무려 8㎝를 넘기는 크기에 '괴물 메뚜기'라고 불리며 그 악명에 걸맞게 먹어치우는 양도 어마어마하다.

현재 이 메뚜기떼는 구름떼같이 이동하며 먹을 것을 찾아 남부로 날아들고 있다. 메뚜기떼가 지나간 자리는 논밭을 가리지 않고 모두 초토화됐다.

이에 따라 9일 뉴사우스웨일즈 1차산업(농-수산) 장관인 스티브 완은 "이번 메뚜기떼로 인한 피해는 지난 40년 중 최악의 피해가 될 것"이라고 예고해 피해의 심각성을 알렸다.

호주 정부는 일반적인 살충방식이 아닌 헬리콥터를 이용한 대규모 살충방식을 동원했다. 현재같은 더운 날씨에 메뚜기떼를 박멸하지 않는다면 이 메뚜기떼는 농작물의 씨를 말려 피해가 내년까지 이어진다.

보도는 이 홍수 지역에 수분 공급이 풍족해졌고 홍수 뒤에 찾아온 무더운 날씨가 메뚜기의 부화와 성장에 있어 매우 좋은 환경을 만들어내 이같은 메뚜기떼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호주 메뚜기떼 피해지역은 퀸즐랜드 주, 뉴사우스웨일즈 주, 빅토리아 주, 남호주 주 등 호주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재난포커스 - 이준석기자(junlee@di-focus.com)>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붕괴 시 인명피해 위험성 높은 급...
세계보건기구, 코로나19 대응 교...
화재 발생 시 승강기 사용 금지,...
서울시, 1천 개 제조현장 작업환...
농촌 물부족지역 저수지, 양수장 ...
민관 홍수저감, 탄소흡수원 등 습...
지반 ‘액상화’ 평가 기준 마련,...
국가 고유 온실가스 흡수계수 정확...
차질 없는 전력수급, 봄철 전력수...
정부-지자체 여름철 홍수대응체계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