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4.04.14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재난포커스]비온 뒤 전국서 또 방사성 물질 검출돼
2011년 04월 11일 (월) 14:39:55 유상원기자 goodservice@di-focus.com

[재난포커스]비온 뒤 전국서 또 방사성 물질 검출돼

전국에서 다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전국에서 비가 그친 뒤인 4월9일 전국 12개 측정소에서 채취한 대기에서 방사성 요오드가 모두 검출됐다고 4월11일 밝혔다. 방사성 세슘도 부산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10개 측정소에서 검출됐다. 비가 내리면서 줄어들 수도 있다고 여겨지던 공기 중 방사성 물질이 다시 늘고 있어 국민들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다.

방사성 요오드의 최대치는 입방미터 당 0.764밀리베크렐 이다. 일년 동안 매일 이 방사선을 받더라도 X-ray 한번 찍을 때의 1400분의 1에 불과한 극미량 이라고 원자력안전기술원은 말했다. 방사성 세슘은 일년 동안 피폭을 당해도 X-ray 한번 촬영 때의 750분의 1 정도라는 설명이다. 아직 인체영향이 없는 극미량이라는 설명이지만 전문가들은 이같은 미량이라고 해도 방사능 비는 맞지 않는 것이 더 좋다고 말한다.

비가 오게 되면 빗물에 의한 씻김 효과 때문에 방사선 준위가 내려갈 수 있다. 또한 비가 그친 뒤에는 약간 상승하는 등 대기현상에 따라서 방사선 준위가 오르내릴 수 있다.

한편 정부는 4월11일 한반도 주변 20여 곳에서 채취한 바닷물과 해양 생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결과를 발표한다. 특히 일본과 상당히 가까운 해역에서 채취한 바닷물과 해양 생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결과도 포함돼 있다고 정부는 밝혔다.

<재난포커스 - 유상원기자(goodservice@di-focus.com)>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노후 저수지 재해 예방, 홍수 대...
붕괴 시 인명피해 위험성 높은 급...
세계보건기구, 코로나19 대응 교...
화재 발생 시 승강기 사용 금지,...
서울시, 1천 개 제조현장 작업환...
봄철 산불방지 총력대응, 산불진화...
농촌 물부족지역 저수지, 양수장 ...
전산망 개선대책, 디지털행정서비스...
민관 홍수저감, 탄소흡수원 등 습...
지반 ‘액상화’ 평가 기준 마련,...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