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3.10.02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철도시설공단 직원 뇌물수수 파문
협약업체에 매각대상 내역 업체에 알려줘
2008년 01월 10일 (목) 13:17:54 안영건 기자 ayk2876@hanmail.net

한국철도시설공단(KR) 중간 간부급인 이모씨가 폐 레일 등 철강류 수거 협약업체인 현대제철의 매각 대상 내역을 다른 업체에 사전 알려 주는 방법으로 75회에 걸쳐 148만키로(시가 4억원 상당)을 빼돌려 자신이 일하는 공단에 4억원 상당의 손해를 가하고 공급받은 관련 업체로부터 1천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쇠고랑을 차게됐다.

대전둔산경찰서는 이모씨(만42세.한국철도시설공단 재산관리팀 차장)에 대해서는 뇌물수수 및 업무상배임과 사기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3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따르면 이씨는 지난 2004년 1월 1일부터 지난해 2월19일까지 한국철도시설공단(KR) 재산관리팀 차장으로, 조모씨와 나머지 일당은 고철수집관련업자들로 공단 측에서  폐 레일 등 철강류 매각 처리와 관련, 현대제철과 협약을 체결했으나 이 차장이 현대제철과의 협약내역 및 현대제철로부터 도급 받은 내역을 사전에 알려줘 부당한 이익을 주고 이에 반대급부의 이익을 챙기기로 사전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차장은 지난 2006년 9월30일 경 고철업자에게 폐 레일 등 매각 처리를 맡겨 줄 것과 직무를 잘 처리해 달라는 요구를 하면서 이 차장 계좌로 1천만원을 계좌이체 방법으로 뇌물을 교부받아 수수한 혐의다.

이들은 지난해 1월16일 부터 3월27일까지 현대제철로부터 도급 받은 정당한 폐레일 처리업자가 아님에도 마치 정상적인 폐레일 처리업체인 것처럼 각 지역본부 담당자로부터 폐레일을 반출 받아 협약금액만을 공단에 납입하고 타 업체에 철강류를 매각하는 방법으로 75회에 걸쳐 총148키로(시가 4억원 상당)을 빼돌려 공단에 4억원 상당의 손해를 가하고 돈을 편취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안영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어린이ㆍ노인 등 교통약자 하반기에...
건물·수송 분야 온실가스 배출권거...
개발제한구역 체계적 환경복원 협력
경기도, 미세먼지보호 국·공립 어...
국민 안전 강화 위해 ‘저수지 수...
소상공인도 자연재난 및 사회재난 ...
광주시, 미세먼지 등 광주지역 환...
재난안전 분야 새로운 이슈에 대한...
충북도, 미세먼지저감 등 기후대응...
환경부, 미세먼지 등 전국 9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