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1.03.06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매거진
     
절전은 국민만 봉인가? 정치인가?
해마다 반복되는 전력대란 그 문제점은 무엇일까?
2013년 09월 02일 (월) 13:53:27 이정직 기자 jjlee@di-focus.com


   
 


지난 8월 11일 전력수요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 전력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같이 전력대란은 언제부터인가 해마다 겪는 연례행사처럼 되어왔다. 무엇이 문제이길래 해마다 반복적으로 전력수급을 걱정해야하는 것인가. 다행히 올여름 전력대란은 국민들이 고통을 감내하며 절전에 참여했기에 가능했다. 하지만 기상청이 9월 중순까지 늦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한 만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9월까지 절전규제를 지속하기는 어려워 전력수급 상황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실제 지난 2011년에도 여름철 전력수급대책 기간이 끝난 후 갑작스런 폭염에 대정전 사태가 발생한 바 있다. 문제는 이같은 상황이 언제까지 되풀이 될 것이냐 하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이번 전력난은 빗나간 장기 수요 예측이 가장 큰 원인이라는 지적이 정설이다.

2002년부터 10년 넘게 계속된 장기 수요 예측은 평균 10% 이상 편차를 보이며 번번이 빗나갔다. 정부가 효과적이고 획기적인 전력수급 대책없이 국민에게 쥐어짜기식 절전만 강조하는 것은 전력관리 실패 책임을 국민에 떠넘기는 일이라는 지적도 쏟아지고 있다. 이제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할 때다. 이대로 가다가는 내년에도 올해와 똑같은 전력위기를 겪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최소한 경제성장률만큼 전력수요가 많아져 올여름보다 수급여건이 나빠질 수도 있다. 2년 전 정전사태로 급하게 짓기 시작한 발전소들이 본격 가동하려면 아직도 2년이 더 필요하다. 올여름의 전력위기가 남긴 가장 큰 교훈은 공급 위주 전력정책의 한계가 확인됐다는 점이다.

<위기관리경영 - 글 이정직 기자>

 

 

이정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경기도, 3월 말까지 미세먼지제거...
2020년 설악산 및 오대산 국립...
서울시, 2021년 미세먼지 저감...
서울시, 은평,서초,중구 등 3곳...
광주시, 초미세먼지저감 달성 위한...
경기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환경부, 국내외 미세먼지 정책 동...
국내 모든 날씨 미세먼지 정보 동...
인천시, 미세먼지 저감 7개 분야...
충남도, 인천 경기와 서해안 권역...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