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2024.04.17
로그인 |  회원가입
| 공지/이벤트 | 전체기사
> 뉴스 > 재난포커스속보
     
동해안 잇단 폭설 원인 있다
2011년 02월 14일 (월) 17:44:22 이준석기자 junlee@di-focus.com

지난 11∼12일 강원지역에 무려 1m가 넘는 기록적인 `눈폭탄`이 쏟아진 데 이어 14일에도 동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50cm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동해안에 잇따라 폭설이 내리는 것은 봄을 앞둔 2월 들어 찬 대륙고기압의 세력이 약화됨에 따라 `북고남저`형 기압배치가 이뤄진 가운데 북동기류를 발생시키는 저기압이 자주 형성돼 동해안 상공에 눈구름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월에는 찬 대륙고기압 세력이 워낙 강해 중국 남부지방 등에 저기압이 형성되기 어렵다.

그러나 2월 들어 고기압이 약해져 우리나라 남쪽에 저기압이 만들어지면 북고남저의 기압 배치에 따라 북동풍이 자주 분다.

상층에 있는 찬 공기가 북동풍을 타고 상대적으로 온도가 높은 해수면을 따라 내려오면서 수증기를 공급받아 동해안 상공에 눈구름대가 만들어져 폭설이 쏟아지는 것이다.

실제 강원 지역을 집어삼킨 11∼12일의 폭설은 북고남저로 기압 배치가 된 상태에서 눈구름이 강한 동풍을 타고 동해안으로 유입됐기 때문으로 기상청은 분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상층 5㎞에 영하 30도 안팎의 찬 공기가 머무르는 가운데 우리나라 북쪽에 찬 대륙고기압이 위치하고, 동해 남부 해상과 일본 열도를 따라 저기압이 지나는 북고남저형의 기압 배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날도 우리나라 동해 남부 해상에 새로운 저기압이 생겨 동풍이 강화됨에 따라 눈구름대를 만드는 수증기가 해안으로 유입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는 수증기가 집중적으로 모이는 곳이 지난 폭설 때보다 남쪽으로 내려가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북쪽의 대륙고기압이 11∼12일 때보다 남쪽으로 더 내려온 만큼 저기압 세력과 균형을 이루는 지점이 강원에서 경상 동해안으로 하강했기 때문이라고 기상청은 설명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겨울이 기울면서 남쪽에 따뜻한 공기의 힘이 싹트고 북쪽에는 여전히 대륙고기압의 세력이 버티면서 북동기류가 자주 발생해 동해안 지방에 폭설이 자주 내린다"고 설명했다.

 

<재난포커스 - 이준석기자(junlee@di-focus.com)>

ⓒ 위기관리경영(http://www.bcper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붕괴 시 인명피해 위험성 높은 급...
세계보건기구, 코로나19 대응 교...
화재 발생 시 승강기 사용 금지,...
서울시, 1천 개 제조현장 작업환...
농촌 물부족지역 저수지, 양수장 ...
민관 홍수저감, 탄소흡수원 등 습...
지반 ‘액상화’ 평가 기준 마련,...
국가 고유 온실가스 흡수계수 정확...
차질 없는 전력수급, 봄철 전력수...
정부-지자체 여름철 홍수대응체계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정기구독 광고문의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 거부
주소: (우) 07402 서울 영등포구 가마산로46가길 9, 2층 ㆍ TEL) 02-735-0963 ㆍ FAX) 02-722-7073
인터넷신문 등록번호:서울아00353 ㆍ등록연월일:2007년 4월 16일ㆍ 발행인:ㆍ 편집인:
청소년보호책임자:
Copyright 2007 Daily 위기관리경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di-focus.com